티스토리 뷰

제주프라이빗하우스 마드레


너무 빨리 깊어가는 가을, 아무리 여유가 없어도 더 늦어지면 안되겠단 생각에 나섰다.
제주에서 처음 맞는 가을, 한라산의 단풍이 궁금했다.

한라산의 단풍은 10월 중순부터 말까지 절정을 이룬다는 기사를 봐 뒀었다.
10월25일, 단풍으로 불 타는 한라산을 기대하며 영실휴게소로 향했다.


그런데... 한 발 늦은 것 같았다.
전혀 없는 건 아니지만 울긋불긋하지는 않았다.
단풍이 많이 진 것인지 아니면 원래 영실쪽은 이런 모습인지 알 수 없다.
아무튼 기대가 컸던 탓인지 실망도 컸다.


대신 단풍보다 더 화려한 등산복의 향연을 즐기고 왔다.
원색의 등산복 정도는 입어줘야 산에 발을 들일 수 있는 시대인 것 같다.


1 1 . 1 0 . 2 5 . 화












 

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제주 서귀포시 중문동 | 영실기암
도움말 Daum 지도
댓글
  • 프로필사진 orangediary 그 날 정말 날씨가 예술이었었죠~
    하늘이, 바다가, 사진으로봐도 너무 멋집니다.
    단풍은 아쉬웠지만, 전망은 엄청 좋았겠네요.^^
    2011.11.01 15:50 신고
  • 프로필사진 따땃 가파도에 마라도까지 보여서 깜짝 놀랬어요.
    아주 높이에서 보는 수평선은 밑에서 보는 것과는 또 달랐구요.. ^-^
    2011.11.01 21:35 신고
댓글쓰기 폼